홈으로...

아는 누나와 이렇게 연락하는 건 일반적일까요?

  • LV guest 익명
  • 비추천 0
  • 추천 31
  • 조회 11718
  • 2023.11.12 22:10
안녕하세요,
저와 10년 넘게 알고 지내고 있는 누나가 있습니다.
누나와는 지속적으로 연락을 이어왔고

만나서 밥도 먹고 이야기도 나누고 했던 중
누나가 타지방에 이사를 가서 몇년간 연락을 가뭄에 콩나듯이 하다가

2년전에 누나가 이사한 이래 처음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 이후부터 년에 한 두번은 보는 것 같아요.
제가 비교적으로 시간적 여유가 있어서 운전해서
누나가 있는 곳으로 갑니다.
가서는 식사하고 커피마시고 이야기하고 그러죠.

누나랑 만나면서 찍은 사진들이 있는데
제 지인이 누나와 같이 찍은 사진들을 우연히 보곤
사귀는 사람이냐고 묻길래,
아니라고 그냥 아는 누나라고 하니 지인은 사진들은 누가봐도 사귀는 사람처럼
보일거라고... 

몇달 전부터 매주 1통의 메일을 주고 받고 있습니다.
톡으론 장문으로 이야기 하기에 적합하지 않으니까요.

일상적인 이야기, 사적인 고민들, 생각들을 나누고 있구요.
서로 생각이 잘 맞는 부분도 있고...
서로 아무리 바빠도 메일은 빼놓지 않고 주고 받고 있는데...

어디 괜찮은 풍경이나 장소가 있으면
톡으로 보내고 공유하곤 하고
일상적인 사진도 서로 보내기도 합니다.

누나동생 사이에서 보통 이렇게 하고 계시는 분 있는지요?
저는 약간 애매한 관계로 가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추천 31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LV 2 Leven
본인 생각이 가장 중요하죠. 여친으로 사귀고 싶은 맘이 드는건지 그냥 대화가 잘 통하는 누나로 남고 싶은건지.
LV 1 멜론짬뽕
나이 나라 인종 그런거 상관없이
남녀 사이에는 보이지 않는 폭탄이 있습니다.
남녀 둘 사이에 어느 한쪽이 타기 시작하면
같이 터지냐 한쪽만 터지냐 안터지냐 , 터지다 마냐
뭐 그런 선택지만 있을뿐입니다.

제가 보기에 최소한 상대방이
고백할 용기가 없던지
아니면 이성적으로 보지 않던지 둘 중하난데

그저 인간대 인간으로 사람이 좋으면 연락하고 만나고
그러시면 됩니다.
남에게 휘두르지마시고
사람은 나이가 들수록 많은 사람들하고 멀어지게 됩니다.
좋은 사람이 꼭 같은 동성이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소중한 인연은 꼭 이성과의 사랑만 있는것은 아닙니다.
하나 하나 소중한 인연을 고맙게 생각하고
연락하고 지내시고 그렇게 계속 만나다보면
자연스럽게 이성적으로든 평범한 지인으로든 시간이 답을 줄겁니다.

근데 말이죠 누나가 이성적으로 보이기 시작했고 그래서
사랑하는 사이가 되고 싶다면
귀하께서 당신을 더욱 보고 싶게 만들던지
당신이 보러가든 마음을 전하든 좀 해야할것 같네요
제 생각엔 누나를 보고 싶을땐 대체적으로
자꾸 보고 싶게 만드는것 보다
신경쓰이게 만드는게 잘 먹힙니다.
그러다보면 여성분도 자기가 왜 이럴까
쟤가 왜 이럴까 생각하다가 마음 정리를 할거고
그럼 설사 연애가 이루어지지 않더라도 서로 상처받지 않고
끝낼 수 있습니다.
LV 2 피러팬99
서로 용기가 없는 상황 같으시면.. 1박2일 어디 멀리 여행을 가보면.. 바로 확인 할수 있을것 같습니다만...여행을 준비하면서 서로 준비하고 계획해보면 분명 그 준비하는 과정에서 이런저런 이야기가 오갈것이고 여행을 가게되면..확실한 사이가 정해질거라고 봅니다
LV 1 한세월1
현재 본인의 마음이 중요한거죠
LV 2 안디쿠키
남 여 사이는 특별한 답이 없습니다.
나이에 상관없이 동물적인 감정이 발동 할 수가 있으니 말입니다.
개인적인 소견으로는 남여 사이란 서로의 특징을 살려서 서로의 필요와 부족함을 채워주는 조건없는 사이가 된다면 서로 행복하리라 생각합니다.
LV 7 자도자도졸…
이대로 연락하고 가끔 만나고 하는 사이라도 나는 좋다 하면 이 관계 유지 하는거고
이대로는 싫다 연인관계로 발전하고 싶다하면 고백한번 해보는거죠!!
LV 1 일구님
만나는 기간부터 좁히셔야겠네요. 만날수록 생각이 더 들게 되는게 인지상정. 뜸하다가 급고백 이런것은 실패의 지름길이기도 합니다. 상담이나 고민 공유같은것은 덜 친할수록 얘기하는 부담감이 적어서라 봐도 됩니다. 그것을 호감이 있다라고 남자들이 많이 착각하죠. 장문의 메일보다는 전화, 전화보다는 만나서 식사, 커피타임으로 바꿔보세요. 다른 댓들은 질러보고 말아라식인데 확률낮아요.
LV 1 정당방위
응원합니다.
한번사는 인생 두려울것이 있나요
LV 1 투미투유
글쓴이 분이 이렇게 글 까지 쓰는거 보면, 자기자신도 그 누나에게 마음이 있다는거 아닌가?
LV 1 성룡왕좌
애매해서 그런겁니다. 그정도 기간에 아무일이 없었고 시그널도 없었다면 그저그런 느낌.. 프렌드쉽
맘에 꼭 들면 데쉬해보고 막상 사귀면서 매력이 커지면 잘 될수도 있고, 예상한대로 프랜드쉽만 유지되는 연애면 금방 끝나는것
LV 2 ready2go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제 경험에 비추어 애매한 관계에서 연애를 하게된다면 후회가 빨리 찾아오더라구요. 정말 좋아해서 사귀어도 많이 싸우는데.. 애매한? 관계라면 인간대인간으로 좋아하는거라고 생각이 듭니다. 본인의 감정이 그정도라면 지인으로 인간으로서 알고 지내는것도 좋은것같아요. 성별이 다르다고 하여 사귀냐 마냐로만 정리하지마세요. 그러면 진짜 인간관계 더 좁아집니다. 심플하게 내 마음을 들여다보고 좋아한다면 고백하는게 중요하다는거~~~
LV 1 슈퍼빠따
본인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것이 가장 중요한것 아닐까 싶네요.
LV 1 매너콜
본인한테 물어봐요 누나가 여자로 보이는지..보인다면 직진해서 도전해보고 아니면 그냥 정리..남여사이에 애매한건 없어요
LV 1 캡틴니모
본인이 가진 정도 안에서 그냥 마음이 시키는 대로 가세요. 이건 본인이 본인한테 물어봐야할 것 같음.
LV 1 상덕아
사랑으로밀고가세요 누나가좋으면요
LV 1 제타제거
한발짝만 내딛으면 사귀는거죠..
LV 1 양일gh
곧 누나와 특별한 사이로 발전할거 같네요..
출산율에도 기여 해주시길 바랍니다.
LV 5 다정2
여사친인가요? 흠.. 사귀는 걸로 보이죠.. 제 3자 입장인데도..
LV 2 그린랜턴
먼저 고백하는 남자가 용기있는 겁니다
LV 1 마무이
같이 술을 좀 많이 먹어보면 답이 나올듯 합니다.
LV 1 저스티스가…
이글을 쓰는 자체가 모든걸 말해주네요
고민상담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5146 두 집 살림하신 아버지의 장례식을 직장에 알리나요? (3) LV guest 익명 05-11 1118
5145 갑자기 없던 알레르기가 생겨서 고민이네요 (9) LV 3 와그노 04-05 728
5144 강사를 꿈꾸시는 분들 많이 있으시죠? (2) LV guest 익명 03-06 1156
5143 실업급여 (8) LV guest 익명 02-27 2249
5142 컴 질문 (11) LV guest 익명 02-06 1225
5141 아는 누나와 이렇게 연락하는 건 일반적일까요? (21) LV guest 익명 11-12 11719
5140 비뇨기과 (8) LV 1 rkatoddl 11-11 4720
5139 아라문의 검 잘 보고 있습니다 (6) LV guest 익명 09-28 1885
5138 고민입니다 답변 부탁 드립니다 (6) LV guest 익명 09-02 2775
5137 죽음에 대한 공포가 너무 큽니다. (16) LV guest 익명 08-29 4673
5136 실업급여,퇴직금 + 이직 조언좀 부탁드리겠습니다...ㅠ (10) LV guest 익명 08-29 2434
5135 게시판 비밀번호 넣는데가 있나요? (2) LV 1 lucikky 08-22 791
5134 잘못된건 알지만 그래도좀 .. 애매한 우리의 관계 (14) LV guest 익명 08-14 3526
5133 30대 직장인 분들! .....제 고민 상담 좀 들어주세요ㅠ (4) LV guest 익명 08-08 1775
5132 부모와 동생때문에 가족과 연을 끊고싶습니다 (6) LV guest 익명 07-19 3187
5131 만 38살... 점점 비혼이 되갑니다 (23) LV guest 익명 07-10 5362
5130 요즘 술마시러 어디로 많이 나가시나요?? (10) LV 1 창공818 07-08 2326
5129 결혼계획때문에 고민이 많네요 (6) LV 1 알프레이드 07-06 1553
5128 이거 그린라이트인가요 (14) LV 1 그레미아토… 06-12 3232
5127 제가 계좌번호를 잘못입력해서 (8) LV guest 익명 05-28 3464
5126 여친 어머니랑 동갑이에요 (22) LV guest 익명 05-17 9617
5125 어떻게 해야 할까요? (6) LV guest 익명 04-30 2833
5124 사는게 힘드네요. (18) LV guest 익명 04-20 5764
5123 나이 어린 여자가 과연 최선일까요??? 계속 만나는게 나을 지 고민입니다..ㅠ (20) LV guest 익명 04-13 12004
5122 음주운전 답답해서 하소연해봅니다. (25) LV 2 천국지기짱 03-05 12269
5121 인스타 그램 하려고 하는데 (4) LV guest 익명 01-09 6373
5120 알바몬 지원할때 (1) LV guest 익명 12-26 5255
5119 내일 면접인데 (6) LV guest 익명 12-13 6489
5118 계속 해주라고 해야 할까요? (4) LV 2 hmc2797 11-19 14662
5117 지인의 배신. (6) LV guest 익명 10-03 13298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1/3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email protected]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