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자신의 자아를 모르고 계속 옆에 멀쩡한사람 정신이상자 취급하는사람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LV guest 익명
  • 비추천 2
  • 추천 3
  • 조회 1834
  • 2021.02.13 20:55

안녕하세요...실은 저밑에 예전에 직장상사 관련해서 명륜진사갈비 먹으러갔다가 신발위에 음료수 뿌렸다는글 쓴사람인데요...

실은 그사람이 직장상사가 아니라 저희 아버지십니다..그런데 좀더 솔직히 얘기하자면 아버지라 말하기도 싫네요...

각설하고 얘기하자면 일단 아버지는 자기가 어떤종류의 사람인질 인지조차 못하는사람입니다..한마디로 술한모금 안마시고 취한상태가 아니고도 정신이 몽롱한상태에요...자기가 무슨말을 하는지 1초도안돼서 잊어버리는사람입니다...

하도 답답해서 정신과클리닉에 요청했더니 늙으면 다 치매걸려서 그런거니 그거 치매아니야고 하더라구요..

근데 그건아닙니다... 아버지의 저상탠 젊었을적에도 그러셨으니깐요....

그런데 그것만 하면 다행인데...자기가 뻔히 그런눈에 보이는짖을 하시고도 자기는 태연하게 안하고 니가 착각하는거다..

정신병자다 몰아세우는데...참 이걸 어떻게해야하나 고민스럽네요...

무슨 하는짖이 첫사랑에 빠진10대소녀도 아니고 진짜소녀면 좋죠...그런데 문제는 80대가 다돼가는 할아버지가 내숭을떨면서 츤데레라고해야하나 신조어로..그런거 일반 멀쩡한 정신갖고사는 사람이라면 모를이유가없잖아요....

제주변에서 잃어나는 일을 보통눈치없이사는 사람아니고서야... 그게 빤히 보이는데도 니가 착착한건다..."난너싫어 꼴도보기싫다"면서 제옆자리쪽에 항상 서성서성 거리고 왔다갔다..괜히 시선의식하고 큰소리로 어허어허 이러고...같이있기 쫌그래서 큰상에서 식사할때도 형수랑 자리 바꾸고도 형수랑같이 앉힌다는 핑계대고조카랑 자리바꾸고 다시 제옆에 앉으려고 하고...그런데 그모든게 다제 착각이랍니다 정신병이고요...

쉽게 말씀드리면 자기자신을 인정하지않으려고 하고 이상한곳에서 남자남자 찾는 양반입니다... 

그리고 남에게 훈수두길 좋아하는성격입니다... 그런데 웃기는게 밖에선 그런짓을 안하세요...이미지관리하느라;;ㅡ,.ㅡ;;;

그래서 그런지 모르겠는데 본의아니게 집안이 좀 풍지박산 비스무리하게 됀지오래에요...

젊었을적에 자기형 그러니깐 큰아버지가 다리랑 허리가 다쳐서 입원해있을때 자기가 손수벌은돈으로 입원해있을때도 자기형한테 그렇게 있는갑질없는갑질 다당하고 살았었다네요...그자리에선 한마디 군소리 말도 못하고 속수무책으로 당했다더라구요..

혹시 저와 같은 문제 겪고계신분 진지하게 의견좀 받아보고싶어서요...

물론 떨어져서 살고있습니다 문제가...평생 버티셨던 어머니가 이젠 "너희 아버지 뜻 못받아주겠다"그러시더라구요...

조금있으면 자기가 쓰러져서 큰일날것같다하시면서...유언 비스무리하게 들리더라구요....

좋은해결책 부탁드립니다.. 어머니 얼굴에서 우울증이 낳게 해주세요...

추천 3 비추천 2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LV 1 노츠
나이가 그렇게 든 분은 절대로 바뀌지않습니다.  아버지를 버리지 못하는 어머니도 또한 힘들어죽겠다 하시면서도 바뀌기 힘들겁니다. 어머니가 마음을 독하게 먹으셔야 하는데 그게 잘 안될겁니다. 가족들은 싫든 좋든 그 상황에 익숙하고 눌려있으므로 바뀌기 어렵습니다. 그 나쁜 패턴은 이런 저런 이유로 계속 반복될겁니다. 그러니 님이라도 사세요. 님이 단호할 때 어머니가 오히려 용기를 낼 수도 있겠습니다. 목숨이 위험한 위기상황에서는  나부터 안전이 확보되고나서 남을 돕는 것이 원칙입니다. 님과 같은 상황에서 평생을 지지부지하게 사는 사람들을 여럿보았습니다.  님이 자꾸 그 악습의 분위기에 있게되면 그것이 님의 성격과 얼굴이 되고 나중에 자식에게 대물림하게 됩니다. 냉정하게 판단후 손절하고 스스로 행복하세요. 부모가 자식을 키우는 것은 당연한 의무이고, 자식의 효도는 도리일 뿐 의무가 아닙니다. 부모가 부모역할을 못하면 자식이 자식역할에 고통받을 필요가 없습니다. 모든 개개인이 자기 인생은 오로지 자기몫이고 자기 하기 나름입니다. 끌려다니지 말고 단호하게!! 용기를 내 보세요!!
LV 6 아하그렇구…
저거 않고쳐 질겁니다....이혼 시키시고 아버님 혼자 살게 하세요......상황은 악화되든 어떻든 더 이상 어머니라도 피해 않보시게요.....
고민상담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4634 자신의 자아를 모르고 계속 옆에 멀쩡한사람 정신이상자 취급하는사람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 LV guest 익명 02-13 1835
4633 자위행위를 (6) LV guest 익명 02-09 13499
4632 여자친구를 마음에 들어하지 않는 부모님vs 부모님과 가까워지고 싶어하는 여자친구 (9) LV guest 익명 02-07 2735
4631 여러분들 이리면 이런 여성분 여자친구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7) LV guest 익명 02-07 4608
4630 사람 뒷담화와 (2) LV guest 익명 02-07 1045
4629 결혼생활 힘드네요.... (21) LV guest 익명 01-24 9927
4628 코로나 때문에 같은 고민이실수 있겠는데 지금상황에서 일을 하는게 좋을까요 아니면 쉬는게 좋을까요 (13) LV guest 익명 12-27 4772
4627 40대 초반 노처녀 직장상사 비위 맞추기.. (13) LV guest 익명 12-13 22196
4626 요즘 코로나덕에 요즘 집에서 쉬고있는중인사람인데요~ (5) LV guest 익명 11-28 7117
4625 소개팅녀의 마음? (15) LV 1 sdf34sef 10-16 23943
4624 AV배우 이름좀 알려주세요 (8) LV guest 익명 10-15 36981
4623 어미니 수술비로 200만원이 (7) LV guest 익명 09-17 17198
4622 최합된 회사 어디로 가야될지... (7) LV 1 뿌뿌끌라이 09-03 8079
4621 이력서 경력기간 뻥튀기햇는데...대처방안이 없을지.. (12) LV guest 익명 08-25 14637
4620 제 고민좀 들어주실분 제가 물을 무서워합니다 트라우마인가요 ??? (4) LV guest 익명 08-19 3290
4619 남자 사정문제 고민일수 있는데 (10) LV guest 익명 08-16 20507
4618 남자로써는 고민이 될만한 문제긴 하는데 사정 문제입니다 (1) LV guest 익명 08-16 8648
4617 사정 지연 콘돔 (11) LV guest 익명 08-14 16470
4616 형님들 내가 이상한가 조언좀 해줘(19금) (5) LV guest 익명 08-14 13949
4615 이별선물 (2) LV guest 익명 08-10 4329
4614 사연좀 들어주세요 아들이 붕신입니다.. (7) LV guest 익명 08-09 6718
4613 바닥인코더로 혹시 동영상 인코딩할때 안끈키게 하는법 아시는분 (3) LV guest 익명 08-07 1124
4612 어느덧 백수 두달차 다되가네요... 하... (11) LV guest 익명 07-31 6654
4611 획기적으로 한번에 해결했읍니다 (4) LV 5 스머프리 07-15 6922
4610 남자연봉 5천 (18) LV guest 익명 07-12 21765
4609 삼성디지털 프라자에서 근무 (5) LV guest 익명 07-12 8288
4608 가전은 삼성 vs LG (15) LV guest 익명 07-12 5100
4607 일당차감지급.근로계약서미작성 (2) LV guest 익명 07-03 2364
4606 사타구니 간지러워 미치것습니다 (25) LV 3 가는자madpia 06-25 10137
4605 대출관련 고민 입니다 (5) LV guest 익명 06-19 3990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1/3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