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42초 신고 전화에 담긴 '살인자 이름'…'한 귀로 흘린' 경찰 살인 못 막아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1361
  • 2021.02.25 23:49
살해 위협을 받던 여성의 신고에도 불구하고 경찰의 늑장 출동으로 숨진 사건은 출동과정에서 가해자 이름 등 핵심 정보를 놓친 경찰의 업무미숙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112신고센터는 지난 17일 0시49분 “칼을 들고 나를 죽이려 한다”는 여성 A씨의 전화신고를 접수했다. A씨는 “(위치를) 잘 모르겠다”며 “(여기는) 광명인데 강○○의 집”이라는 단서를 남겼다.

접수요원과 A씨의 대화는 42초간 이어졌고 그대로 녹취됐다. 신고를 받은 112신고 접수요원은 이를 지령요원에게 전달했고 ‘코드제로’가 발령됐다. 인근에 있던 기동순찰대 등 경찰관 21명은 신고접수 10여분 만에 사건 현장 인근에 도착했다.

하지만 경찰은 A씨의 위치를 파악할 수 없었다. A씨의 휴대전화 GPS가 꺼져 있어 접수요원은 기지국과 와이파이 위치를 통해 얻은 정보로만 장소를 알아내야 했다. 경찰은 반경 50∼100m의 다가구주택 660여가구를 뒤졌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주소를 찾지 못해 우왕좌왕하자 경찰이 녹취록을 재확인한 건 신고 38분이 지난 오전 1시27분쯤이었다. 광명경찰서 112상황실은 경기남부경찰청 접수요원이 받은 신고전화 내용을 다시 확인했고, 이후 가해자인 50대 B씨의 이름이 누락된 사실을 알아챘다. B씨를 특정한 뒤 10분 만에 주소를 확인했고, 5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지만 A씨는 B씨에 의해 살해된 뒤였다.

당시 B씨는 A씨에게 “다른 남자를 만나지 말라”고 요구했고 A씨가 거부하자 다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 시신 상태와 B씨 진술 등을 토대로 A씨가 신고전화를 한 직후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지만, 경찰이 신속하게 현장 출동을 했을 경우 A씨를 구조했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철저히 감찰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7371 과자류 플라스틱 용기 못 빼나 물었더니.. 제과 3사 "그럴 생각 없다" LV 16 아들래미 09:01 72
17370 '한쪽 눈 장애' 평생 무면허 화물차 운전 50대, '징역 10월→집유' 왜? LV 16 아들래미 08:56 57
17369 "만취한 상태에서 성관계. 바닥 기어가는 술주정해 나중에 보여주려고 사진 찍었다" LV 16 아들래미 08:54 150
17368 성남시 노래방 집단감염, 교사 부주의로 초등학교까지 번져..학부모들 '부글부글' LV 16 아들래미 08:52 51
17367 유승준 '입국거부' 두번째 소송 6월 시작…수년째 법적공방 (1) LV 16 아들래미 04-11 236
17366 임플란트, 진료일 뻥튀기한 치과의사-보험사 속인 환자 LV 16 아들래미 04-11 113
17365 아버지에게 흉기 휘두른 20대 여성, 경찰 구속영장 신청 LV 16 아들래미 04-11 113
17364 코로나 확산세 심각한데…"200여명 강남 불법 유흥업/소에서 춤판" LV 16 아들래미 04-11 103
17363 "LG폰 0원"…막바지 재고소진 시작한 이통사 LV 16 아들래미 04-10 569
17362 ‘극단적 선택하라’ 아내 말에 불 지른 30대 남편, 징역형 LV 16 아들래미 04-10 133
17361 포천 농가서 60대 남녀 숨진 채 발견…여자는 타살 흔적 LV 16 아들래미 04-10 243
17360 노원 세 모녀 살해범은 '25세 김태현'…신상공개 결정 LV 16 아들래미 04-10 124
17359 여성 BJ에게 "모친 살해" 협박..실제 흉기들고 찾아간 20대 구속 LV 16 아들래미 03-30 1942
17358 헌옷수거함 여성 속옷 골라 손빨래…재판매 유튜버 '논란' LV 16 아들래미 03-30 1891
17357 물류창고서 실탄 10발 장전된 권총 발견…경찰 수사중 LV 16 아들래미 03-30 940
17356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 잇따라 살해한 뒤 자해 시도한 남성, 첫째딸 남친 아냐 LV 16 아들래미 03-27 1076
17355 "1억 내놔" 택배기사로 위장해 초등생 인질 잡은 30대, 결국… LV 16 아들래미 03-27 744
17354 "밀쳐서 뇌진탕까지"…술 취해 7세 여아 폭행한 30대 여성 LV 16 아들래미 03-27 427
17353 '유흥가 여성 얼굴에 전기충격기만 5번' 골절상 2인조 강도, 최고 징역 8년 LV 16 아들래미 03-27 801
17352 택배기사 인천 주택가서 쓰러져 사망…'특별한 외상 없어' LV 16 아들래미 03-24 721
17351 10대 바바리맨, 여성 등산객 앞에서 음란행위하다 검거 LV 16 아들래미 03-22 1413
17350 알몸으로 여탕 들어가 손님 추행한 20대 남성 구속 LV 16 아들래미 03-22 1170
17349 노래방도우미 추행 혐의 30대 항소…"미취학 아이셋 가장, 선처를" (1) LV 16 아들래미 03-20 1867
17348 "다 벗은 상태로"…20대 남성, 여탕 들어가서 여성들 추행 LV 16 아들래미 03-20 2005
17347 "가족 못 보게 한다" 아내 살해한 30대 남편…징역 10년 LV 16 아들래미 03-19 555
17346 걸그룹에 성희롱 글 남긴 공무원, 기소의견 송치 LV 16 아들래미 03-19 730
17345 오물범벅 비좁은 케이지에 개·고양이 90마리 사육 60대 '벌금형' LV 16 아들래미 03-18 481
17344 '보험금 95억' 만삭아내 교통 사망사고… 대법 "살인죄 입증 부족" LV 16 아들래미 03-18 703
17343 30대 여성 스토킹한 70대 남성, 성관계 거절당하자 염산뿌렸다 LV 16 아들래미 03-18 705
17342 "맞지 않으면 말 안들어" 3년간 가정폭력…30대 남성 항소심도 징역형 LV 16 아들래미 03-18 287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