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물도 안 나와서 답답"…한국인 3200명 괌에 발 묶여

  • LV 2 그그찡찡
  • 비추천 0
  • 추천 3
  • 조회 492
  • 2023.05.26 12:43

4등급 슈퍼 태풍 '마와르(MAWAR)'가 남태평양 대표 휴양지 괌을 강타하면서 한국인 관광객 3200여명의 발이 묶였다.
이번 태풍으로 상당한 인명피해가 우려됐으나, 다행히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26일(현지시간) 괌은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났으나, 강풍과 폭우로 인한 단전·단수가 이어져 현지인과 관광객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 당국이 시설 복구에 나섰지만, 공항 복구와 운항 재개가 다음 달 1일 전까지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돼 여행객들의 피해가 길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괌 당국은 전날 오후 홈페이지를 통해 "항공편은 현재 운항하지 않는다"며 "괌 국제공항은 비상 조정 센터를 가동하고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했다.
이어 "미 연방항공청(FAA) 교통관제탑과 협력해 현재 인도주의적 지원·화물 항공편은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괌 출장소 관계자는 "괌 당국은 6월 1일 공항 운영 재개를 목표로 복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다만 공항 내부에 들어찬 물을 빼내고 활주로 상태를 점검하는 데 시간이 더 걸릴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공항이 당국의 목표대로 6월 1일 열린다고 해도 여행객들은 현시점에서 닷새 이상을 더 체류해야 하는 셈이다.

 

 

 



 

 

 

이에 국내 괌 여행자들이 많이 이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도 관련 게시글들이 잇따르고 있다. 

 

게시글에 따르면 태풍으로 인해 현지 식당이나 상점이 대부분 문을 닫는 바람에 여행객들은 현재 영업 중인 마트 등을 찾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지병이 있는 모친과 함께 괌에 왔다는 한 여행객은 어머니가 상시 복용해야 하는 약이 다 떨어졌다면서 이 약을 어디서 구할 수 있는지 묻기도 했다. 

 

또 호텔이 숙박 연장을 거부해 호텔 로비나 연회실에서 하룻밤을 보낸 사례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여행객은 "욕조에 물을 받아 놓긴 했는데 물이 안 나오니 세수도 못 하고 너무 답답하다"며 "어제 받아놓은 물은 다 흙탕물"이라고 단수 피해 상황을 전했다.

 

한편 지난 24∼25일 괌을 강타한 4등급 태풍 마와르는 괌에 접근한 태풍 중 수십 년 만에 가장 강한 태풍으로 기록됐다.
괌에 4등급 태풍이 온 건 2002년 '퐁사나' 이후 처음이다. 

 

시속 241㎞ 이상의 돌풍이 몰아치면서 전신주가 쓰러지고 전선이 끊어져 광범위한 지역에서 정전이 발생했으며, 단전으로 인해 상하수도 설비도 작동을 멈춰 다수의 주거지와 호텔 등에 물 공급이 끊긴 상태다.

 

추천 3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20177 현실엔 '전공의' 없는데…'슬기로울 전공의생활' 괜찮을까? LV 2 멸치칼국수… 02-20 39
20176 대한민국 보건복지부의 의대증원관련 오피셜 정리 ㄷㄷㄷ LV 2 멸치칼국수… 02-20 32
20175 대학병원 3곳 '퇴짜' 80대 노인, 軍병원서 수술 LV 2 멸치칼국수… 02-20 29
20174 공격성 높다는 얘기에…5세 아들 이불 씌워 살해한 40대母 LV 2 멸치칼국수… 02-20 31
20173 "빵집이 어디예요?" 길묻는 20대女 얼굴에 주먹질하고 기절시킨 20대男 LV 2 멸치칼국수… 02-20 35
20172 어제 밤까지 전공의 6415명 사직···1630명은 근무지 이탈 LV 2 멸치칼국수… 02-20 25
20171 男 성기 수술 중 절단… 법원이 정한 배상금은 2400만원 LV 3 시네키노 02-19 62
20170 [속보] 정부, 의협지도부 2명에 면허정지 행정처분 사전통지서 발송 LV 3 시네키노 02-19 42
20169 ‘갤럭시버즈 쌍둥바오 패키지’ 출시 LV 3 조이준 02-19 99
20168 드디어 빅5 수술 밀리기 시작, 중환자실 응급실 다 닫자고 논의.jpg LV 3 조이준 02-19 45
20167 bhc, 값싼 브라질산 닭고기로 슬쩍 바꾸고 '가격까지 인상' LV 3 조이준 02-19 45
20166 서울시, 스쿨존 제한속도 20km 제한 50곳 늘린다 LV 2 공복엔금주 02-18 56
20165 [속보]23개서 전공의 715명 사직서 제출 LV 2 공복엔금주 02-18 57
20164 "쌍둥이 출산 하루 앞두고 수술 취소" LV 2 공복엔금주 02-18 56
20163 여자 승객 집에서 성관계 한 택시기사, 강간 혐의 무죄.news LV 3 메생이전복 02-18 128
20162 세브란스 병원, 다음 주 수술 50% 취소…의료대란 현실화 LV 2 초코바나냥 02-17 96
20161 [속보] 정부 "환자 사망 땐 법정 최고형...선처 없다" LV 2 초코바나냥 02-17 125
20160 [속보] 세브란스 소아청소년과 19일 파업 돌입 LV 2 초코바나냥 02-17 61
20159 서울약사회 "약배송 강행시 정권퇴진 운동" LV 3 인생초기화 02-17 66
20158 의협 비대위 ‘위대한 투쟁’ 선언… “정부 억압에 굴하지 않을 것” LV 3 인생초기화 02-17 51
20157 2024년 예비군 훈련 3월 4일부터 시작…원격 교육 가능 LV 3 인생초기화 02-17 56
20156 “저 패딩 내 아들 거예요”…집단폭행 당하다 추락사한 ‘중2’ 엄마는 처참히 무너졌다 LV 3 인생초기화 02-17 71
20155 올해부터 중대범죄자 얼굴 공개, 거부해도 강제 촬영 LV 2 피곤하다피… 02-16 86
20154 "6개월전 예약 수술 취소"…빅5 병원 다음주 수술 취소 LV 2 피곤하다피… 02-16 67
20153 화장장에서 돌이킬 수 없는 사고 발생 ,, 2명 유골 한개로 섞임 LV 2 피곤하다피… 02-16 79
20152 속보) 복지차관 "이번엔 선처 없다" LV 2 피곤하다피… 02-16 85
20151 [속보] 대한축구협회, 임원 회의 결과 발표 결정 '오후 2시 40분 정몽규 회장 직접 발표' LV 3 인생초기화 02-16 78
20150 [속보]“의사 파업에 엄마 폐암 수술 밀려”… ‘의료 대란’ 가시화되나 LV 3 인생초기화 02-16 56
20149 속보) 회의종료, 클린스만 사퇴로가닥 정회장 곧 발표 LV 2 한강데이트 02-16 46
20148 전국 모든 의과대학생 동반 휴학 예정ㄷㄷ LV 2 한강데이트 02-16 54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email protected]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