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현장 사진 공유 멈춰달라”···긴급성명 나선 정신과 의사들[이태원 핼러윈 참사]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4145
  • 2022.10.30 18:24

지난 29일 발생한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와 간호사들이 다수의 심리적 트라우마를 유발할 수 있는 사고 당시 현장 영상·사진 공유 행위와 혐오 표현을 멈춰야 한다고 당부했다.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30일 긴급성명을 내 “(이태원 참사는) 인명피해가 큰 사고로 국민은 또 하나의 커다란 심리적 트라우마를 경험하게 됐다”며 “저희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이번 참사로 추가적인 심리적 트라우마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성명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학회는 “여과 없이 사고 당시의 현장 영상과 사진을 퍼뜨리는 행동을 중단해야 한다”며 “이러한 행위는 고인과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하고 2차, 3차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또한 다수 국민에게 심리적 트라우마를 유발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현장 영상이나 뉴스를 과도하게 반복해서 보는 행동은 스스로의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 자제하는 것을 권한다”고 했다.

혐오표현 자제도 강조했다. 학회는 “재난상황에서 온라인상에서 나타나는 혐오 표현은 큰 고통 속에 있는 유가족과 현장에 있었던 분들의 트라우마를 더욱 가중시키고 회복을 방해한다”며 “이러한 혐오와 낙인은 사회적 갈등을 유발해 재난 상황을 해결하는데 어떠한 도움도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언론엔 재난보도준칙 준수를 당부했다. 학회는 “언론은 취재보도 과정에서 피해자의 명예와 사생활 등 개인의 인권을 보호하고 사회적인 혼란이나 불안을 야기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이번 사고로 정신건강에 어려움을 겪는 국민에게 올바른 정신건강정보와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기관 등을 알려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학회는 또 “이번 참사로 사망한 분들의 유가족과 지인, 다친 분들과 가족, 목격자, 사고대응인력 등을 비롯한 많은 국민의 큰 충격이 예상되며 대규모의 정신건강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세월호 참사, 코로나19 대유행을 비롯한 국가적인 재난상황에서처럼 민간 전문가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대한간호협회와 정신간호사회도 이날 “준비없이 (사고 현장의) 영상과 사진을 본 국민에게는 심리적 트라우마를 유발할 수 있다”며 “우리 모두 시민의식을 발휘해 추가적인 유포가 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참사로 사망한 분들의 유가족과 지인, 부상당한 분들과 가족, 목격자, 사고대응인력 등을 비롯한 많은 국민들의 큰 충격이 예상되며 대규모의 정신건강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정부가 추진 중인 재난심리지원 활동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했다.

지난 29일 오후 1015분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해밀톤호텔 옆 골목에 ‘핼러윈 데이’를 즐기러 온 인파가 몰린 상황에서 다수가 넘어지며 대규모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 사고로 현재까지 153명이 숨지고 103명이 부상을 하는 등 256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20197 경제적 문제로 고통?…‘사망’ 신사동 호랭이 지인 “며칠 전 10만원 빌려가” LV 2 초코바나냥 02-23 92
20196 속보) 정부 비대면진료 허용 (1) LV 2 초코바나냥 02-23 53
20195 [속보] 정부 “국립대 의대 교수 1000명 증원 협의 중” LV 2 초코바나냥 02-23 66
20194 "전날까지 음악작업 했는데"…신사동 호랭이, 23일 사망 발견 LV 2 초코바나냥 02-23 48
20193 김재중, 15년만 지상파 첫 예능 '편스토랑' 출연 LV 2 초코바나냥 02-23 39
20192 전공의 대신 병원지키던 전임의·임상강사도 2월 29일 일제히 그만둔다 LV 2 산뜻한백수 02-23 45
20191 [속보] [단독] 경찰 "병원 자료 지워라" 전공의 행동지침 게시글 업체 압수수색 LV 2 산뜻한백수 02-23 37
20190 3040 여성 복귀 돕는다던 '서울우먼업구직지원금' 근황.. LV 2 산뜻한백수 02-23 41
20189 황정음, 이영돈과 결혼 8년 만에 파경…이혼 소송 진행 중 LV 3 인생초기화 02-22 96
20188 충북 유일 신생아 중환자실 전공의 이탈로 운영 비상 ㄷㄷㄷ LV 3 조이준 02-22 48
20187 자고 일어나니 새하얀 겨울왕국... 출근길은 대혼란...JPG LV 3 조이준 02-22 41
20186 논문 조작 혐의로 조사받던 국립대 교수 숨진채 발견 LV 3 조이준 02-22 48
20185 빅5 대학병원 세무조사 예정 LV 3 인생초기화 02-22 48
20184 신해철 사망사고 의사, 또 의료 과실로 실형..이번엔 혈관 찢어 60대 사망 LV 3 인생초기화 02-22 46
20183 [속보] 전공의 사직 1만 명 육박… 근무지 이탈 8024명 LV 3 인생초기화 02-22 34
20182 95년생 부부, 일곱째 출산…서울 중구 "1000만원 지원금 첫 수혜" LV 3 인생초기화 02-22 45
20181 DB손해보험, 아버지 사망 후 살아있는 아들까지 사망 처리 LV 2 피곤하다피… 02-21 109
20180 법무부, 환자에게 뭐 하나 피해가면 “가장 높은” 사법적 책임 묻겠다 LV 2 피곤하다피… 02-21 62
20179 호주서 한인 일가족 3명 사망…태권도장서 엄마·아들 시신 발견 LV 2 피곤하다피… 02-21 71
20178 병무청, 집단 사직서 제출한 전공의들 해외 여행 제한 LV 2 피곤하다피… 02-21 63
20177 현실엔 '전공의' 없는데…'슬기로울 전공의생활' 괜찮을까? LV 2 멸치칼국수… 02-20 98
20176 대한민국 보건복지부의 의대증원관련 오피셜 정리 ㄷㄷㄷ LV 2 멸치칼국수… 02-20 73
20175 대학병원 3곳 '퇴짜' 80대 노인, 軍병원서 수술 LV 2 멸치칼국수… 02-20 71
20174 공격성 높다는 얘기에…5세 아들 이불 씌워 살해한 40대母 LV 2 멸치칼국수… 02-20 73
20173 "빵집이 어디예요?" 길묻는 20대女 얼굴에 주먹질하고 기절시킨 20대男 LV 2 멸치칼국수… 02-20 81
20172 어제 밤까지 전공의 6415명 사직···1630명은 근무지 이탈 LV 2 멸치칼국수… 02-20 55
20171 男 성기 수술 중 절단… 법원이 정한 배상금은 2400만원 LV 3 시네키노 02-19 93
20170 [속보] 정부, 의협지도부 2명에 면허정지 행정처분 사전통지서 발송 LV 3 시네키노 02-19 64
20169 ‘갤럭시버즈 쌍둥바오 패키지’ 출시 LV 3 조이준 02-19 142
20168 드디어 빅5 수술 밀리기 시작, 중환자실 응급실 다 닫자고 논의.jpg LV 3 조이준 02-19 77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email protected]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