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10세 조카 학대’ 이모 부부 구속…유족 “지난달 말부터 학대” 의혹 제기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382
  • 2021.02.10 22:27
10살 조카에게 ‘물고문’과 매질 등 학대를 가해 사망에 이르게 한 이모 부부가 10일 구속 수감됐다. 경찰은 이들이 지난해 11월부터 조카 A 양을 맡아 키우며 지속적인 학대를 가했는지 추가로 수사하는 한편 살인죄 적용도 검토하고 있다.

수원지법 이명철 영장전담 판사는 10일 아동학대치사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모 B 씨 부부에 대해 영장을 발부했다. 이 판사는 “자신이 보호하고 있던 나이 어린 조카를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학대하는 과정에서 사망에 이르게 한 범행으로 그 결과가 참혹하다”며 “증거 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A 양 유족 진술 등을 통해 B 씨 부부가 지속적으로 A 양을 학대했는지 수사하고 있다. B 씨 부부는 경찰 조사에서 “사망 이틀 전부터 아이가 소변을 제대로 가리지 못해 훈육했다”고 진술했다.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지난달 31일 A 양의 친오빠(13)가 B 씨 부부가 사는 경기 용인시의 아파트에 방문했을 때 “(A 양이) 눈병에 걸려 못 만난다”며 남매를 만나지 못하게 했다고 한다. 당시 친오빠는 집에서 A 양을 향해 큰 소리로 이름을 불러봤지만 아무런 대답도 들을 수 없었다. 유족 측은 “이미 지난달 말부터 학대를 당해왔던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경찰은 이 같은 진술을 토대로 A 양이 실제 안과 진료를 받았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건강보험공단에 의료기록을 요청했다.

수개월 전부터 정서적 학대가 이어져 왔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지난해 12월경 A 양 친오빠가 A 양을 만나러 갔을 땐 B 씨 부부의 12세, 7세 자녀들이 A 양을 둘러싸고 따돌리는 장면을 목격했다고 한다. 유족은 “아이들이 A 양을 따돌리는 상황이 벌어졌는데도 말리는 어른이 한 명도 없었다”며 “보다 못해 친오빠가 나서서 ‘내 동생한테 왜 그러냐’며 아이들을 말렸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부모와 일시 분리돼 시설에 들어가 있는 B 씨 부부 자녀에 대한 조사도 추가로 진행할 방침이다.

A 양 친부모는 수년 전 이혼한 뒤 A 양은 친모가, 친오빠는 친부가 양육해 왔다. 이혼 직후 생계가 여의치 않았던 친모가 친정 식구 집을 전전하며 A 양을 키우다가 지난해 11월부터 둘째 이모인 B 씨 부부가 아이를 맡아왔다.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 체포된 B 씨는 10일 수원지법에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를 나오며 ‘피해 아동에게 미안하지 않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표정 변화 없이 “미안하다”고 답했다. 같은 혐의로 긴급 체포된 이모부 C 씨는 ‘조카를 왜 숨지게 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고 짧게 대답했다.

A 양은 9일 오후 이모 부부의 집 화장실 욕조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당시 A 양의 이모는 “아이가 숨을 안 쉰다”고 119에 신고했다. B 씨 부부는 처음에 “제가 때려서 물에 빠뜨린 것 같다”고 말했다가 119상황실에서 재차 상황을 묻자, “물에 빠졌다” “욕조에서 좀”이라고 말을 흐린 것으로 드러났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7371 과자류 플라스틱 용기 못 빼나 물었더니.. 제과 3사 "그럴 생각 없다" LV 16 아들래미 09:01 62
17370 '한쪽 눈 장애' 평생 무면허 화물차 운전 50대, '징역 10월→집유' 왜? LV 16 아들래미 08:56 51
17369 "만취한 상태에서 성관계. 바닥 기어가는 술주정해 나중에 보여주려고 사진 찍었다" LV 16 아들래미 08:54 132
17368 성남시 노래방 집단감염, 교사 부주의로 초등학교까지 번져..학부모들 '부글부글' LV 16 아들래미 08:52 43
17367 유승준 '입국거부' 두번째 소송 6월 시작…수년째 법적공방 (1) LV 16 아들래미 04-11 230
17366 임플란트, 진료일 뻥튀기한 치과의사-보험사 속인 환자 LV 16 아들래미 04-11 113
17365 아버지에게 흉기 휘두른 20대 여성, 경찰 구속영장 신청 LV 16 아들래미 04-11 110
17364 코로나 확산세 심각한데…"200여명 강남 불법 유흥업/소에서 춤판" LV 16 아들래미 04-11 100
17363 "LG폰 0원"…막바지 재고소진 시작한 이통사 LV 16 아들래미 04-10 564
17362 ‘극단적 선택하라’ 아내 말에 불 지른 30대 남편, 징역형 LV 16 아들래미 04-10 129
17361 포천 농가서 60대 남녀 숨진 채 발견…여자는 타살 흔적 LV 16 아들래미 04-10 240
17360 노원 세 모녀 살해범은 '25세 김태현'…신상공개 결정 LV 16 아들래미 04-10 120
17359 여성 BJ에게 "모친 살해" 협박..실제 흉기들고 찾아간 20대 구속 LV 16 아들래미 03-30 1942
17358 헌옷수거함 여성 속옷 골라 손빨래…재판매 유튜버 '논란' LV 16 아들래미 03-30 1886
17357 물류창고서 실탄 10발 장전된 권총 발견…경찰 수사중 LV 16 아들래미 03-30 940
17356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 잇따라 살해한 뒤 자해 시도한 남성, 첫째딸 남친 아냐 LV 16 아들래미 03-27 1075
17355 "1억 내놔" 택배기사로 위장해 초등생 인질 잡은 30대, 결국… LV 16 아들래미 03-27 744
17354 "밀쳐서 뇌진탕까지"…술 취해 7세 여아 폭행한 30대 여성 LV 16 아들래미 03-27 427
17353 '유흥가 여성 얼굴에 전기충격기만 5번' 골절상 2인조 강도, 최고 징역 8년 LV 16 아들래미 03-27 800
17352 택배기사 인천 주택가서 쓰러져 사망…'특별한 외상 없어' LV 16 아들래미 03-24 721
17351 10대 바바리맨, 여성 등산객 앞에서 음란행위하다 검거 LV 16 아들래미 03-22 1413
17350 알몸으로 여탕 들어가 손님 추행한 20대 남성 구속 LV 16 아들래미 03-22 1170
17349 노래방도우미 추행 혐의 30대 항소…"미취학 아이셋 가장, 선처를" (1) LV 16 아들래미 03-20 1867
17348 "다 벗은 상태로"…20대 남성, 여탕 들어가서 여성들 추행 LV 16 아들래미 03-20 2004
17347 "가족 못 보게 한다" 아내 살해한 30대 남편…징역 10년 LV 16 아들래미 03-19 555
17346 걸그룹에 성희롱 글 남긴 공무원, 기소의견 송치 LV 16 아들래미 03-19 729
17345 오물범벅 비좁은 케이지에 개·고양이 90마리 사육 60대 '벌금형' LV 16 아들래미 03-18 481
17344 '보험금 95억' 만삭아내 교통 사망사고… 대법 "살인죄 입증 부족" LV 16 아들래미 03-18 702
17343 30대 여성 스토킹한 70대 남성, 성관계 거절당하자 염산뿌렸다 LV 16 아들래미 03-18 705
17342 "맞지 않으면 말 안들어" 3년간 가정폭력…30대 남성 항소심도 징역형 LV 16 아들래미 03-18 286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com All Rights Reserved.